제  목 :   의료기기 아닌데 의료기기 같은 광고?
온라인 쇼핑이 일상화되었다. 특히 건강과 미용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증가하면서 의료기기 시장규모는 증가추세를 보이며 관련 온라인광고도 늘고 있으나, 의료기기가 아닌 제품을 의료기기처럼 광고하는 사례도 적지 않아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이 한국인터넷광고재단과 함께 온라인에서 건강·미용을 내세워 판매중인 제품 광고를 모니터링한 결과, 「의료기기법」상 금지된 광고로 볼 수 있는 사례가 142건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의료기기가 아님에도 의료기기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광고’가 118건(83.1%)으로 가장 많았고, ‘심의받은 내용과 다르거나 심의결과를 표시하지 않은 광고’ 21건(14.8%), ‘허가취하 의료기기 광고’ 3건(2.1%) 순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쇼핑하는 여성

'의료기기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광고' 118건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마사지기·패치·팔찌 등이<혈액순환 개선> 효과가 있다거나(21건), 의자·베개·밴드 등이<자세·체형을 교정>한다거나(19건), 복대·찜질팩·안마의자 등이<통증 완화>하고(14건), 제모기·잔털면도기 등이<모근 제거> 효과가 있다는(11건) 등의 표현을 일반공산품 광고에 사용하고 있었다.

현행 「의료기기법」에서는 의료기기를 광고하려는 자는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심의를 받고 그 결과를 표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모니터링 결과, 이를 준수하지 않은 의료기기 광고가 21건(14.8%) 확인됐다.

세부적으로는 ‘심의받은 광고내용과 다른 내용을 추가’한 경우가 11건으로 가장 많았고, ‘조건부 승인 시 지적사항(표현 수정·삭제) 미이행‘ 5건, ‘심의번호 또는 의료기기 광고심의필 미표시’ 5건 등으로 나타났다. 또한, 3개 제품은 의료기기 허가를 취하한 후에도 여전히 의료기기로 광고하며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상에서 의료기기를 구매할 때는 광고에 현혹되지 말고, 의료기기로 승인된 제품인지 등 검증된 기능과 효과를 꼼꼼히 확인 후에 구매하는 것이 중요하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다음글 : 하루 3~4잔의 커피, 오히려 건강에 득 된다?
이전글 : 130도 높다, 美 심장학회 고혈압 기준 강화